본문 바로가기

일상

(4)
2019년을 회고하며 2019년. 참 다사다난했던 해였다. 나에게 일어나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던 일들도 일어났고, 또 어찌어찌 잘 흘러갔다. 이 한 해의 키워드는 이직, 임금체불, 영어 정도인 것 같다. 회사 블록체인 서비스 회사 2018년 여름에 블록체인 회사로 이직하고 약 9개월가량 근무했다. 짧은 기간이었지만 짜릿한(...) 경험이었다. 입사하자마자 마감일이 박힌 프로젝트에 투입되어 적절한 업무 프로세스를 밟지 못했다. 기획도 내 맘대로(기존 기획안을 바탕으로), 디자인도 내 맘대로. 재미는 있었지만 부족했던 부분도 많았다. 일단은 다 떠나서 내가 관심이 없던 업계라서 업계 지식이 많이 부족했다. 사실 업무 난이도에 대해서는 무식해서 용감했다고, 내가 지식이 더 있었으면 그렇게 대충 만들 생각은 못했을 거 같다. 그래도..
2019년 이직 활동 - 회사 결정에 대하여. 이런저런 사정으로 회사를 그만두게 되면서 생각보다 빠르게 이직을 하게 되었다. 원래 계획은 한 두 달 정도 재정비하는 시간을 가지려 했는데 감사하게도 주변에서 찾아주신 덕이다. 두 군데에 합격하여 여러모로 고민하다가 어제 결정을 내렸다. 구직활동을 더 해볼까? 이번에는 제안이 먼저 온 곳만 진행했기 때문에, 다른 회사들에 지원해보지 못한 게 아쉬웠다. 내 서류가 어떤 회사들에 얼마나 먹히느냐에 대해서도 궁금했고 면접 경험을 더 쌓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았다. (면접을 보고 나서 그 내용들을 모으고 있어서 게임 콜렉션을 모으는 기분이 든다.) 하지만 이번 채용과정을 밟으며 한 달 가까이 놀아본 결과, 나는 해야 할 일이 명확하지 않으면 게을러지는 편이라 최소한의 구직 준비 외에는 말 그대로 정말 놀았다! ..
채용 과정에서 회사가 주는 첫 인상 이것은 채용 과정에서 겪는 회사의 첫인상에 대한 푸념 글이다. 내 경험이 유독 그런 건진 모르겠지만 채용 과정에서 회사 첫인상을 스스로 깎아먹는 곳이 많은 것 같다. 내가 지원서를 넣었던 횟수에 비하면 꽤 높은 확률이었다. 가장 최악의 경험은 지원 과정에서 지원자들의 생년월일과 이름이 전부 노출되는 방식을 사용한 곳이었고, 나는 그 리스트에서 실제로 아는 사람의 정보를 발견했다. 동일한 곳은 아니지만 단체메일을 보내면서 수신자들의 메일 주소를 다 노출시킨 경우도 있었다. 앞선 경험 때문인지 이 경우엔 분개하여 컴플레인을 걸었고 사과를 받았다. 그 외에도 메일을 보내면서 수신자의 이름을 틀리게 넣는다던지, 면접 일자를 다르게 넣는다던지, 결과 안내가 없다던지 하는 부분도 아쉽기 짝이 없다. 이런 실수를 처..
2018 회고 2018년의 키워드는 이직과 이사 2가지다. 모두 하반기에 일어난 일이므로 상반기는 별 일 없었고 하반기에는 포트폴리오 정리하면서 IT 동아리 활동을 했던 것 같다. 이사 홀로 서기가 이번에 결실을 맺은 느낌이다. 처음으로 내 발로 부동산을 전전하며 집을 구해보았다. 이직과 겹쳐서 스트레스가 매우 심했지만 뿌듯했다. 좋다! 오로지 내 선택만으로 이루어진 기승전결이다 :) 원래는 다음 이사를 대비해, 글로나마 과정을 정리하려고 했지만 역시 실패했다. 이사하고나서는 한창 셀프 인테리어에 관심이 생겼었다. 부엌에 타일을 붙이다 부상을 입어 손가락을 꼬멘 일도 있었다. 통장이 텅장되는 건 덤이다. 회사 일이 바빠지면서 관심이 빠르게 식었지만, 연말 휴가 기간동안 다시 관심이 생겨서 가구 재배치도 하고 어떻게 집..